청도 [지역변경]
지역선택
업체입주
위챗으로 스캔하기
업체입주
등록
위챗으로 스캔하기
등록하기
포스트  >  좋은 글  >  여니의 시향-말라버린 시(외1수)
여니의 시향-말라버린 시(외1수)
2021년06월07일 11:15   조회수:108   출처:청도조선족작가협회


ZOA Post Icon-02.pngZOA Post Icon-03.pngZOA Post Icon-04.pngZOA Post Icon-06.pngZOA Post Icon-05.png


   

말라버린 시(외1수)

권연이 

  


말라버린 시

 

한 때

사랑만을 노래하던 내 시

저물어 가는 노을에 불 같은 사랑을 태웠고

빨갛게 물든 장미에 멍든 사랑을 피웠다

비 내리고 눈이 내리는 날엔

그리움에 그렁이기도 하던

그렇게 사랑밖에 모르고

그렇게 사랑만을 긁적이던 가슴이

다 타버려

재가 되기라도 하였나보다

 

이젠 더 이상

한 글자씨도 쓰여지지 않는다

온통 사랑밖에 몰랐던 내 시가

말라버렸다

 

하필이면

불같이 타는 이 여름에

시도

사랑도바닥이 났다니…

 

 

잡지 않기로 했다.

 

사랑한다고

그렇게 숨이 막히도록 사랑한다고

감싸안고 죽어도 놓지 않을 듯하더니

한 줄기 새벽 찬 비에

무더위도 사랑도 질식해버리고 말았다

매미의 빈 껍질마냥

사랑의 빈 허울만 남겨둔 채

뜨거운 여름은 사위어 갔다

 

나는 잡지 않기로 했다

떠나가는 여름을 잡지 않기로 했다

좋아하지 않아서가 아니다

사랑하지 않아서는 더구나 아니다

그냥 기어이 떠나려는 여름을

끝내 나는

잡지 못했을 뿐이다

너처럼…

권연이.jpg



포스트 아이디
청도조선족작가협회
소개
청도작가협회
추천포스트